Award Winning Web Hosting - Dreamhost
39
0

따뜻한 하루

2019-09-11 16:28

내가 살아보니까 가장 중요한 것은?
따뜻한 하루 / 따뜻한 감성편지



소아마비로 인해 평생 목발에 의지하고
3차례의 힘든 암 투병을 겪었던 장영희 교수는
학창 시절인 중학교 고등학교 입학시험을 치를 때마다
아버지 장왕록 씨가 학교에 가서 시험을 치르게
해달라고 사정을 했다고 합니다.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처우가 좋지 않았던 그 시절
장애인의 입학시험 자체를 거부한 학교들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장영희 교수가 서강대학교 입학시험을
치르려 할 때도 아버지는 여느 때처럼
시험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학교를 찾아가
부탁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서강대학교 영문과 학과장이었던
미국인 브루닉 신부는 너무나 의아하다며
아버지께 말했습니다.

"무슨 소리 하는 겁니까?
시험을 머리로 보지 다리로 봅니까?
장애인이라고 해서 시험 보지 말라는 법이
어디 있습니까?"

***************************** ******

내가 살아보니까
사람들은 남의 삶에 그다지 관심이 많지 않다
그래서 남을 쳐다볼 때는 부러워서든, 불쌍해서든
그저 호기심이나 구경 차원을 넘지 않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정말이지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니든,
비닐봉지를 들고 다니든
중요한 것은 그 내용물이더라

내가 살아 보니까
남들의 기준에 따라 내 목표를 세우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나를 남과 비교하는 것이 얼마나 시간 낭비고,
그렇게 함으로써 내 가치를 깎아내리는
바보 같은 짓인 줄 알겠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결국 중요한 것은 껍데기가 아니고 알맹이더라
겉모습이 아니라 마음이더라
예쁘고 잘생긴 사람은 TV에서 보거나
거리에서 구경하면 되고
내 실속 차리는 것이 더 중요하더라
재미있게 공부해서 실력 쌓고
진지하게 놀아서 경험 쌓고
진정으로 남에 대해 덕을 쌓는 것이
결국 내 실속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내가 주는 친절과 사랑은 밑지는 적이 없더라
소중한 사람을 만나는 것은 한 시간이 걸리고
그를 사랑하게 되는 것은 하루가 걸리지만
그를 잊어버리는 것은 일생이 걸린다는 말이더라

내가 살아보니까
남의 마음속에 좋은 추억으로 남는 것만큼
보장된 투자는 없더라

– 고(故) 장영희 교수의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중에서 –




남들 눈에 내가 어떻게 보이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고 살아온 날을
정리할 줄 아는 마음가짐이 중요합니다.

한 번뿐인 인생 소신껏 사세요.
그러나 살면서 자신에게 중간보고하는 건
절대 잊지 마시고요.


# 오늘의 명언
가장 현명한 사람은 자신만의 방향을 따른다.
– 에우리피데스 –



본 게시물은 외교통상부 소관 NGO 단체 "따뜻한 하루"에서 제공되는 컨텐츠입니다. "따뜻한 하루"의 비영리 사업에 자원 또는 후원을 원하시거나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아래의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주십시오.


홈페이지 : http://www.onday.or.kr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ondayletters

블로그 : https://blog.naver.com/letteronday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ondayletter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으로
댓글목록

방문자님

2019-09-19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앤젯링크 | ANZLinks.net

Copyright © 2017 - 2019 앤젯링크 | ANZLinks.net 호주 뉴질랜드 한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Portal Site 포탈사이트. 본 웹사이트에 게재된 즐겨찾기, 한인업체 및 학교정보는 변경되었거나 오류가 있을 수 있으므로 정확한 정보는 반드시 해당 기관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웹사이트의 문의하기 기능을 이용하시거나 info@anzlinks.net 으로 E-mail을 발송하여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