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rd Winning Web Hosting - Dreamhost
56
0

따뜻한 하루

2019-08-13 11:02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따뜻한 하루 / 따뜻한 감성편지



11살 소녀 줄리엣 제니퍼 존스는
걱정이 너무 많습니다.

매일 언니를 괴롭히는 동생 오필리아.
엉뚱한 아빠, 일에 빠져 사는 엄마의 부부싸움.
가장 친한 친구이지만 줄리엣이
새 친구와 사귀는 걸 꺼리는 린지.
용감하고 예쁘지만 아무 생각 없이
남의 물건을 만지는 젬마.
사사건건 쫓아다니며 줄리엣을 괴롭히는
최악의 걱정 1호 휴 알렌.

그런데 줄리엣이 걱정이 많은 가장 큰 이유는
당당하게 자기 생각을 말하지 못하는
소심한 아이이기 때문입니다.

엄마, 아빠가 싸울 때 적극적으로 말리지 못하고,
오히려 두 분이 이혼할까 봐 걱정합니다.
말괄량이 동생이 줄리엣을 놀릴 때도
그저 피하기만 할 뿐 동생을 혼내지 못합니다.
자기까지 불만을 말하고 짜증을 내면
오히려 관계가 더 나빠질 수도 있는 것을
겁내고 있습니다.

이때 줄리엣 앞에 모습을 드러낸 해결사가 있습니다.
바로 걱정을 들어주고 돌봐주는 '걱정나무'입니다.
줄리엣은 매일 잠자기 전 걱정나무의 가지에 앉아 있는
동물들에게 하루 동안 있었던 고민을 털어놓고
자신의 걱정들을 가지에 걸어놓습니다.

그러면 걱정나무의 동물들은 줄리엣의 고민을
묵묵히 들어주고 이 과정에서 줄리엣은
용기와 자신감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힘으로
하나씩 문제들을 해결해 나갑니다.

이젠 화를 내야 할 때는 화를 내고
의견을 말해야 할 때 분명히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멋진 아이가 된 것입니다.




호주 작가 '마리안느 머스그로브'의 동화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의 내용입니다.

자기 안에 가두어 둔 걱정은
그냥 내버려 두면 절대로 저절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작은 근심이든 큰 슬픔이든
함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힘들어도 견뎌낼 수 있고,
해결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걱정은 흔들의자와 같다.
계속 움직이지만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
– 월 로저스 –



본 게시물은 외교통상부 소관 NGO 단체 "따뜻한 하루"에서 제공되는 컨텐츠입니다. "따뜻한 하루"의 비영리 사업에 자원 또는 후원을 원하시거나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아래의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주십시오.


홈페이지 : http://www.onday.or.kr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ondayletters

블로그 : https://blog.naver.com/letteronday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ondayletter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으로
댓글목록

방문자님

2019-08-21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Dream Host Affiliate

Copyright © 2017 - 2019 앤젯링크 | ANZLinks.net 호주 뉴질랜드 한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Portal Site 포탈사이트. 본 웹사이트에 게재된 즐겨찾기, 한인업체 및 학교정보는 변경되었거나 오류가 있을 수 있으므로 정확한 정보는 반드시 해당 기관으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의사항이 있으신 경우 웹사이트의 문의하기 기능을 이용하시거나 info@anzlinks.net 으로 E-mail을 발송하여 주십시오.